'세계 물주간' 코로나19로 행사 취소 > 물정보 Hub

본문 바로가기
 


학술대회 초록집
전시관 참가기업 홍보
세미나/심포지엄 자료집
물정보 Hub
SWG 용어사전
 

'세계 물주간' 코로나19로 행사 취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SWG학회 작성일20-04-29 10:26 조회1,768회

본문

     0878f96e91e7da3c3b3d14d4e0a1b38b_1588123577_613.jpg

올해 30주년 맞이한 '월드워터위크' 코로나19로 첫 취소

 

물 관련 국제 최고회의인 '세계 물 주간(World Water Week)'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(코로나19)으로 취소됐다.

 

오는 823~28일 스톡홀름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'세계 물 주간 2020'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취소됐다고 스톡홀름 국제 물 연구소(이하 SIWI, Stockholm International Water Institute)6(현지시간) 밝혔다.

 

매년 스톡홀름에서는 130개 이상 국가로부터 500개 넘는 공동기관과 4000명 넘는 참가자가 모이는 '세계 물 주간'이 개최된다. 1991년부터 매년 개최된 행사로, SIWI가 주최한다.

 

그러나 SIWI는 코로나19 확산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한 끝에 올해 회의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. 세계보건기구(WHO)'코로나19 팬더믹'을 선언한 이상, 이와 같은 대규모 행사를 개최할 경우 방문객에게 큰 위협을 가하게 되고 코로나19 확산이라는 되돌릴 수 없는 위험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.

 

'팬데믹'이란 세계적으로 전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를 의미하는 말로, 세계보건기구가 선포한 전염병 경보단계 중 최고 위험 등급에 해당된다.

 

SIWI 소장 토그니 홀름그랜(Torgny Holmgren)"물에 관한 세계 굴지의 회의를 개최하려면 모든 관련자가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해야 한다""사태를 관망하는 것보다 조기 결정이 모두를 위해 더 낫다고 확신한다"고 말했다.

 

세계 물 주간 및 스톡홀름 워터 프라이즈(Stockholm Water Prize) 국장 가브리엘라 수호시(Gabriela Suhoschi)"세계 물 주간 2020과 올해 주제인 '물과 기후변화'에 대한 지역단체의 지원과 헌신적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"면서 "올해 회의를 위해 개발된 콘텐츠들을 내년 세계 물 주간에 활용하는 방법을 고려 중"이라고 언급했다.

 

한편 세계 물 주간에는 가장 권위 있는 국제 물 관련 상인 '스톡홀름 워터 프라이즈' 시상식을 진행해 왔다. 최근 발표된 바와 같이 올해 수상자는 지하수 취약성에 대한 이해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킨 존 체리(John Cherry) 박사로, 원래 이번 행사 때 상을 수여받을 예정이었다.

 

이에 따라 SIWI"내년에 열릴 '세계 물 주간 2021'에서 그에게 상을 수여할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"고 전했다.

     

https://www.siwi.org/latest/world-water-week-2020-is-cancelled-due-to-covid-19/경공단, 녹색환경지원센터연합

 

 

 

 

https://www.siwi.org/latest/world-water-week-2020-is-cancelled-due-to-covid-19/
 
장기혁신 과제로는 인천의 수돗물 원가가 133원으로 서울에 비해 3배 가까이 비싼 문제 해결 등 원수와 수도요금 제도 개선·경영효율화, 상수도본부의 지방공사화와 부분 위탁 관리제도 도입 등 상수도 공급 체계 개선 등은 장기 혁신과제로 인천시에 제안하였다.

전국 최초로 상수도 행정에 시민과 함께하는 (가칭)인천 건강한 수돗물만들기 거버넌스 조례()을 인천시의회 제출하였고 조직개편 관련해서 상수도사업관리장의 책임운영 강화를 실질적으로 이뤄낼 수 있는 인천시 인사위원회 당연직으로 지정이 필요하며 상수도 수질위기 상황 대응과 안정적인 상수도 수질관리 강화 및 개선과 상수도사업본부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수질전문인력(환경직) 확보가 필요하다.

회의마다 치열하지 않았던 회의가 없었고 얼굴 붉힐 때도 있었지만 어려운 시기 함께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혁신위원회에 간